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특집] 오랜 기다림, 짧았던 만남 - 카페베네 김수현 팬미팅


김수현, 1년만에 그가 대만에 돌아왔다.


카페베네 (Caffe bene) 글로벌 모델로 새롭게 나선 김수현이 3월 14일에 있을 카페베네 팬미팅을 앞두고 3월 13일 대만타오위엔국제공항에 많은 팬들의 환영을 받으며 입국했다.

이번 김수현 팬미팅은 소속사에서 주관한 단독 팬미팅이 아닌 카페베네 광고모델로써 대만에서 카페베네 브랜드를 위한 홍보 활동으로 준비 되었다. 따라서 입장권이 시중에서 판매되지 않고 지난 2월2일부터 대만 카페베네 매장을 이용한 고객중 치열한 경쟁을 뚫고 약 720여명의 팬들이 팬미팅에 참여하게 되었다.

ATT 4 FUN 1층 야외에서 입장 대기 중인 김수현 팬


대만 카페베네는 팬들에게 배부된 티켓에 지정 좌석제를 적용하지 않아 김수현을 조금 더 가까운 곳에서 보기 위한 팬들은 오후 3시 팬미팅을 위해 당일 오전 5시부터 현장에서 기다리는 현상도 있었다고 한다. 또한 몇몇 홍콩 팬들은 티켓을 구하지도 못한채 행사장에 와서 티켓을 구했지만 결국 구하지 못하고 밖에서만 구경할 수 밖에 없었다고 한다.

또한 시중에서 정식으로 판매 된 티켓이 아니기에 인터넷을 통한 암표 판매가 발생했다고 하는데 그 가격은 대만달러 10,000 ~ 30,000 NT$ (한화 36만원 ~ 110만원) 까지 이르렀다고 한다. (대만 대졸 신입 월급이 30,000 NT$ 를 넘지 못함)

행사장으로 연결 되는 리셉션 플로우에서 대만 언론들과 인터뷰 중인 대만 팬들

많은 팬들이 오전부터 행사장에서 줄을 섰지만 팬미팅 행사는 정식적으로 오후 2시20분부터 입장이 시작되며 3시부터 행사가 시작되기로 되어 있었다. 

대만 언론사들과 VIP에게 주어진 방명록

배부 되었던 티켓을 입장 뱃지로 교환하는 중

행사장 입구 카페베네 모델 김수현 화보

김수현 대만 팬클럽

김수현 대만 팬클럽

카페베네 김수현 팬미팅 VIP 입장 뱃지

3시에 시작되기로 했었던 팬미팅은 팬들의 입장이 3시가 넘도록 계속 되었으며 행사 준비측의 미숙함이 있었는지 조금씩 조금씩 늦어졌다.

4% 행운을 얻은 대만의 김수현 팬클럽 행사장 입장중

행사장은 클럽 형식으로 1층 뒷좌석에는 언론사들을, 2층에는 VIP 석을 마련하였다.

행사장에 모인 많은 사람들이 카페베네가 아닌 김수현을 위해 모였음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지만 행사장은 카페베네 분위기로 가득했다.

팬들은 김수현을 보러 왔지만 오늘은 카페베네 홍보일!?

자~ 오랜 기다림 속에 드디어 그가 등장했다. 김수현~!!!

"다게허 (大家好~!)"
"와 시 진~쇼우~시엔 (我是金秀賢~!)"

대만의 정식 공용어는 중국어이지만 언제나 대만 사람들의 심금을 울리는 그 언어. 김수현은 대만어(台語,閩南語)로 대만 팬들의 마음을 한 순간에 무너 뜨렸다.





드디어 나타난 그, 김수현

이번 팬미팅 행사의 진행은 대만에서도 지명도가 있는 MC 증보의(曾寶億)가 맡았다. MC의 진행하에 김수현에게 질문 카드를 고를 수 있도록하여 3~4가지의 질의 응답 시간을 갖었다.

김수현은 최근까지 날씨가 추워서 야외 활동을 많이 하지 못하였으며, 가장 좋아하는 운동인 볼링은 지금도 자주 하고 있다고 소식을 전했다. 또 다음 작품(프로듀사)을 골랐으며 곧 작품 활동으로 팬들을 찾아 뵙겠다고 했다.

대만하면 떠오르는 것?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이 무엇이냐? 는 질문에 그는 대만 방문시에 관광지를 다닐 수 없기에 행사장에서 만난 팬들, 특히 (대부분 여성 팬들만 있기에) 대만 여성 분들이 먼저 떠오른다고 전해 팬들에게 웃음도 전했다.

또한 대만의 과일이 유명하여 밖에 나갈 수는 없지만 호텔에서 대만의 과일을 많이 먹을 수 있어서 좋으며, 특히 대만에서 유명한 망고빙수를 좋아한다고 했다. (카페베네도 한국식 빙수? 제품을 홍보하고 있는데... ^^;)










간단한 질문 후에 카페베네가 준비한 화이트데이 기념 꽃다발 증정식이 있었다. 입장시에 넣었던 티켓 번호를 통해 팬 5명에게 무대에 올라와 김수현이 직접 꽃다발을 전해 주고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기회를 주었다. 또한 김수현이 직접 데코한 김수현표 커피를 팬 3명에게 증정하였다. 김수현은 커피 준비하는게 생각보다 어려운 것 같다. 제가 커피 자격증이 없어 맛있을지 모르겠지만 커피를 받은 팬들이 꼭 다 마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김수현은 마지막으로 팬미팅에 참석한 팬들을 배경으로 함께 전체 사진을 찍고 오랜 기다림이 그지 없이 아쉽도록 단 38분의 팬미팅을 마쳤다. 그의 트레이드마크인 수줍은 미소와 함께 '또 올게요' 를 남기고 무대 뒤로 그렇게 사라졌다.


그의 빈자리...

대만에서는 한국처럼 커피전문점들이 큰 인기를 얻지 못하고 있다. 변함 없이 커피 브랜드의 최강 파워를 자랑하는 스타벅스 외의 커피전문 프랜차이즈들은 여러개 있지만 스타벅스처럼 어디에서든 찾아 볼 수는 없다. 또한 사람(친구)들을 만나기 위해 갈 곳 없어 커피숍을 선택하지 않아도 이용할 수 있는 보다 저렴한 가격대의 찻집(Tea Shop)이 너무 많다.

대만 진출 1년 남짓한 카페베네는 현재 대만에 12개의 매장을 가지고 있으며 연내에(2015년에는) 매장을 50여개까지 확장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현재 유명 연예인으로 브랜드를 알리는 음료 (커피 & 차) 프랜차이즈 사업자가 전무한 대만에서 단순히 한류(韓流)를 넘어 제품과 서비스로써 사회/문화적인 어려움을 어떻게 극복해 갈 수 있을지가 관건인 2015년이라고 할 수 있겠다.


글: 끼네끼네

최근 인기 뉴스

중국, 차이이린(蔡依林) 3년전 히트곡 뒤늦게 금지곡 지정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전미숙(田美淑)]  중화권에서 유명한 대만 여가수 차이이린(蔡依林,졸린차이,채의림)의 3년전 발표곡이 중국으로부터 뒤늦게 공연 금지 처분을 받았다.

13일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중화권에서 유명한 대만 여가수 차이이린(蔡依林,졸린차이,채의림)의 노래 '플레이 워페이'(Play 我呸)가 중국에서 금지곡으로 지정됐다.




대만 청년, "우린 딸기족이 아닌 '오렌지족'"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딸기족'(草莓族)이라고 불리는 한 젊은이가 '오렌지족'(柳丁族)이라고 불려야한다며 한 인터넷 사이트에 올라온 글이 젊은이들의 공감을 사며 화제가 됐다고 자유시보 등 대만 언론들이 7일 보도했다.


120년만의 무더위에 1990년후의 기억을 잃은 대만 남성

[대만은 지금=류정엽(柳大叔)] 15일 대만 타이베이의 최고기온이 37도에 달하며 타이베이의 최고기온이 11일 연속 36도 이상을 기록하며 폭염이 지속되고 있다. 이는 2012년 7월 8~16일 이후의 기록을 깬 것으로 대만이 기상관측을 시작한 1897년 이래 120년만의 처음이다.


'바퀴벌레' 소리 들은 前 총통부 부비서장이 평가한 타이베이 시장

[대만은 지금=류정엽(柳大叔)] 대만의 제1야당 중국국민당 소속 뤄즈창(羅智強·47) 전 총통부 부비서장이 무소속의 커원저 (柯文哲·58) 타이베이 시장에 대해 장단점을 말해 주목을 끌었다.

11일 대만 언론들에 따르면 뤄 부비서장은 전날 대만 蘋果LIVE x DJ金寶라는 라이브 인터뷰에서 커원저 시장의 장단점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뤄 부비서장은 먼저 커 시장의 체력이 좋다고 치켜세웠다. 커 시장은 시장 당선 후 신베이시(新北) 최북단의 등대에서 핑둥(屏東)의 최남단 등대까지 520km 구간을 28시간만에 주파한 적이 있다.

하지만 뤄 부비서장은 커 시장이 사람을 대함에 각박하고, 중대한 건설을 진행하지 않고 너무 부수기만 한다고 꼬집었다. 시장으로 자격이 없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뤄 부비서장은 커원저 시장은 유머 감각을 소유한 재밌는 사람이지만 사람을 대함에 있어서는 각박하다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그는 전임 시장들이 해놓은 업적에 대해 칭찬을 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마잉주 전 총통이 시장 시절 천수이볜 시장이 해놓은 하수도 건설에 칭찬한 바 있다.

뤄 부비서장은 후즈창, 마잉주, 3명의 전임 타이베이 시장과 비교했을 때 현재까지 시의 중대 건설 사안을 진행하지 않고 있다고 꼬집어다. 마잉주(馬英九) 전 총통이 타이베이 시장 시절 12곳의 시민활동센터를 만들었고, 네이후의 허빈(河濱) 공원 내 자전거 도로를 건설했다.

뤄 부비장은 커 시장의 세번 째 단점으로 도시를 너무 잘 부숴버린다는 점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도시는 부수는 게 아니라 개량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커 시장이 임기 동안 기존의 제도를 갈아 엎고, 너무 눈에 보이는 것에만 치중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갑작스레 뤄 부비서장이 커 시장을 공격하고 나선 배경에는 최근 커 시장이 농담조로 그를 샤오창(小強)이라고 부르며 친근감을 표한 데에 대한 불만으로 풀이된다.

대만에서 이름 중 한 글자에 '작을 소'(小)자를 붙여 자기보다 어린 사람을 부를 때 쓰기도 한다. 더더구나 샤오창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