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10월 28, 2015의 게시물 표시

[대만IT] 3분기 모바일 시장점유율 1위는 중화전신(中華電信)

대만 모바일 광고업체 VPON은 27일 자사 빅데이터를 근거로 대만 이동통신사 점유율을 발표했다.


1위는 중화전신으로 39.3%를 기록하며 작년 동분기에 비해 1%p 증가하였다. 위엔촨(遠傳)은 타이완따거따(大哥大)보다  0.6%p의 근소한 차이로 2등을 차지하였으며, 작년 동분기 28%에 비해 0.6%p 감소한 수치를 보였다.

상당히 저렴한 요금으로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는 타이완즈싱과 다른 이통사보다 뒤늦게 4G에 뛰어든 야타디엔신은 각각 3.8%, 2.8%의 점유율을 보이며 1.4%p가 차이가 났던 작년 동분기(각 3.9%, 2.5%)에 비해 차이를 무려 0.4%p나 좁혔다.

현 대만 이동통신기기 보급수는 1800만여 대(매월 인터넷 접속 기준)로 작년 동기 대비 100만 여대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대만은지금  @ 柳大叔, 愛臺灣的韓國人 (류정엽) 제보/후원/제휴 문의: nowformosa@gmail.com 
Facebook 페이지: www.facebook.com/nowformosa → 바로가 기
카카오스토리에서도 [대만은 지금]을 만나세요!
https://story.kakao.com/ch/nowformosa

[대만특집] 한류, K-POP전문댄스팀 '모리스셔魅力四射'와 함께

지난 17일 타이베이(臺北) 시먼(西門)에 위치한 국군문예활동중심(國軍文藝活動中心)에서 여러 댄스팀들의 공연이 있었다. 공연장을 가득 메운 관객들은 다채로운 공연을 감상하며, 세계 각국 문화를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기회이기도 했다. 
이 공연에서 가장 두드러진 것은 단연 K-POP으로 공연에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그 중에서 많은 인기를 누렸던 댄스팀 모리스셔(魅力四射)를 만나 인터뷰를 했다. 이 팀은 약 10년정도 타이베이, 타이종에 케이팝(K-POP)전문학원을 운영해왔으며, 대만 내 각종 미디어의 지속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이 모리스셔는 '나인 뮤지스(Nine Muses)'의 '다쳐'와 '방탄소년단(BTS)'의 'I Need U'를 비롯해  '쩔어(DOPE)'등을 공연하며, 상반된 색깔로 여성의 섹시함과 남성 못지 않은 파워를 과시했다.


모리스셔의 팀리더인 팅위(庭妤)와 샤오마(小馬) 씨는 타이베이에서 K-POP전문 강사로 꽤 유명하다. 그녀들은 이구동성으로 K-POP댄스를 고집하는 이유에 대해 한결같은 대답을 했다.

Q: 대만에서 언제부터 K-POP과 관련한 춤이 유행했나?
A: '슈퍼주니어(Super Junior)'의 'Sorry Sorry'와 '원더걸스(Wonder Girls)'의 'Nobody'를 시작으로 유행했다.
Q: 댄스의 종류가 많은데 왜 하필 K-POP만을 고집하는지?
A: 기억하기 쉬운 포인트를 가진 안무가 많고, 스타일도 우리와 맞는다. 또한 K-POP가수들 특히, 소위 아이돌이라고 불리는 가수들의 개개인의 매력도 충분하다. 각 멤버들이 모여 하나의 팀이 되었을 때 프로페셔널하고 완전한 공연이 펼쳐진다. 이런 공연을 배울 가치는 충분히 있고, K-POP댄스를 배우고자 하는 이들에게 알리고자 한다. 그래서 가르치고 있다.

팀 멤버로 있는 쉬나이신(許乃心) 씨는 슈퍼주니어 은혁의 광팬임을 자처하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