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2월 3, 2016의 게시물 표시

[특집] 쯔위를 공격했던 역적 '황안', 대만 오기 무서워 비행기표 2장 구매, 국적도 불분명

JYP사단 여성 아이돌 그룹  '트와이스(TWICE)'의 대만 출신 멤버 쯔위(子瑜)에게 대만독립분자(臺獨分子)라고 본인의 SNS 계정에 공식적으로 비난하며, 쯔위의 사과 동영상을 본 후 "기분이 째진다"고 반응을 보였던 대만 출신 연예인 '황안(黃安)'이 금일 오후 1시 대만 남부 가오슝 공항으로 올 예정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황안 2월 3일 대만 귀국, 귀국행 티켓은 2장 예매 <자유시보>에 따르면 오전 10시 항저우에서 출발해 오후 1시 가오슝 공항에 도착 예정인 황안은 비행기표를 2장을 예매한 상태다. 한 장은 타오위안에 도착 예정이고 다른 한 장은 가오슝으로 도착 예정이다. 
<빈과스보>는 비행기표 2장 예매에 대해 황안의 부인까지 함께 대만에 오는가에 대한 여부를 황안의 부인에게 물어보려고 전화를 걸었으나 전화를 받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그는 자신의 행위에 대해 정당하다고 주장하며, 중국의 오성기에 빛을 비춰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중화민국 국기를 드는 행위도 용납할 수 없다는 그의 발언과 행동에 많은 대만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며, 페이스북에는 황안이 오는 3일 공항에 모여 황안의 입국을 막겠다는 모임이 생기기도 했다. 
황안은 이와 관련하여 신변의 위협을 느꼈는지 그의 웨이보에 "나는 대만에서 태어났으며 나의 현재 조국은 중국이다."라며 대만인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민진당의 당의 프로파간다이기도 했던 "대만에 빛을 (點亮臺灣)"을 모방하여 차이잉원 당선 후보의 당선이 확정된 후 중국대륙 오성기와 함께 "오성기에 빛을"이라는 종이와 함께 사진을 찍어 본인의 SNS에 포스팅을 하며 뼛속까지 중국인임을 자처하고 나섰다. 
주베이에서 작은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황안의 모친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크게 비웃고 넘어갈 일"이라며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대만 적지 않은 네티즌들은 "가정 교육을 잘못 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