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10월 24, 2016의 게시물 표시

대만 핑둥 어선, 인니에 구금 당해

[대만은 지금 소백창(蘇柏昌) 기자 = 핑둥/류정엽(柳大叔) 기자 = 타이베이] 대만 핑둥(屏東) 어선 르리안차이16호(日連財16號)는 인도네시아와 필리핀 인근 해역에서 조업을 하던 중 인도네시아 해경에 의해 지난 12일 체포, 구금됐다.

대만 휴대전화 이용자 72%, 인터넷 이용시간 매일 5시간↑

[대만은 지금 류정엽(柳大叔) 기자 = 타이베이] 대만 휴대전화 이용자의 약 70%가 하루 평균 5시간 이상 인터넷을 이용하며 그 중 절반이 근시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만 이동통신사 타이완즈싱(台灣之星)은 한 조사를 통해 휴대전화 사용자의 휴대전화 이용시간과 시력에 관한 통계를 발표했다.

대만 전체 인구 80%가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다. 그중 72%가 하루 평균 5시간 이상 사용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자의 53%이상이 눈이 좋지 않지만 그중  23%가 정기 시력검사를 하고 있을 뿐이다.
의료계는 이에 대해 올바른 스마트폰 사용 습관을 기르고 정기적인 시력 검사를 통해 황반변성 발병을 조기에 예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부분 증상을 자각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시력을 감퇴되고 있음을 느끼지 못하고 악화될 때까지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스마트폰을 과다 사용시 단기간에 나타나는 증상이 없어 많은 이들이 소홀히 하기 쉬운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장시간 이용을 지속하면 10년 후에는 3명중 1명꼴로 노안성 황반변성(AMD)가 발병할 확률이 높다고 전문가들은 전했다.

눈의 안쪽 망막의 중심부에 위치한 신경 조직을 황반은 망막 중심에 위치한 신경조직을 일컫는 말로 그 부위에 이상이 생길 경우 사물이 찌그러져 보이는 증상이 생기고 시력이 감퇴하기도 한다.

노안성 황반변성은 주로 55~65세 이상의 노인에게서 많이 발생하는 편으로 시력 상실의 주원인이기도 하다. 그러나 최근 10년 사이에 40~50대에서도 30%이상 증가했으며 2~3년 동안 20대의 젊은이들 사이에서도 많이 발병하고 있는 실정이다.

안과 전문의는 황반변성을 예방하기 위해 휴대전화를 30분 사용 후 5분 정도 눈이 쉬어야 한다며 쉬는 동안에는 안구 돌리기, 눈 깜빡이기, 먼 곳 응시하기 등 간단한 안구 운동을 할 것을 권고했다.

한편 타이완즈싱은 올해말 가입자수가 100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