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전력수급문제 맞은 대만, 사용량을 줄여 해결한다


[대만은 지금=류정엽(柳大叔)] 지난 3일 대만 연합보와 중국시보 등은 최근 쌍태풍을 맞아 송전탑이 쓰러진 뒤  130만㎾의 전력 수급문제가 발생했지만 정부는 가동이 중단된 원자력 발전소 대신 전력 사용량을 줄이는 방안을 택했다고 전했다.

[페이스북 캡처]




대만에서는 전력수급난이 가시화되자 가동이 중단된 제1원전 1호기와 제2원전 2호기를 가동시켜야 전력 수급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두 원전이 가동될 경우 162만1천㎾의 전력 확보가 가능하다.

중국시보는 제1원전 1호기는 2년 반전 연료봉 연접 부분이 갈라진후  원인 분석 및 재검사 등으로 보수기간이 길어지면서 보수를 완전히 끝내지 못해 재가동까지 최소 2∼3주가 걸린다고 전했다.

하지만 제2원전 2호기의 경우 지난해 5월 정기 보수를 마친 후 원자력위원회의 가동 동의를 얻었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최소 98만5천㎾에 달하는 제2원전2호기라도 가동해 부족한 130만㎾의 전력을 채워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리스광(李世光) 경제부장(장관)은 원전의 재가동은 2주만에 할 수 있는 선택사항이 아니라며 이미 늦었다고 밝혔다.

아울러 대만 공상시보는 3일자 논평(사론)에서 2025년 비핵화국가를 추진하는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은 7월 하계 전력생산량을 통해 단기간내 전력부족을 극복할 수 없다는 걸 분명히 보여줬고, 태풍으로 넘어진 송전탑으로 인해 전력공급난이 발생하며  탈원전 정책에 위기를 맞았다고 주장했다.


최근 인기 뉴스

대만인이 좋아하는 밀크티 TOP 5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류정엽(柳大叔)]

대만인들이 요즘 좋아하는 밀크티(나이차)는 뭐가 있을까? 대만 편의점이나 마트에 가면 다양한 밀크티가 있다. <대만은 지금>은 무엇을 골라할지 모르는 이들을 위해 5종류를 뽑아 정리했다.

<대만은 지금 > 첫 한국어 토크콘서트 '좌충우돌 대만인문여행' 무사히 마쳐

<대만은 지금>팀은 11월 4일 토요일 오후 7시 대만 신베이시 반차오에 위치한 '설화'카페에서  최창근 작가님과 함께 떠나는 대만 인문 여행을 개최했습니다.



이날 약 20명이 넘는 한국인과 대만인들이 참가해주셔서 함께 다양한 대만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가 되었습니다.


대만을 방문해 소중한 시간을 선뜻 내주신 최장근 작가님, 토요일 저녁시간에 장소를 흔쾌히 제공해 주신 설화카페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이날 관심을 갖고 참가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영역을 넘어 더욱 다양한 주제로 만들어 보고자 하오니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관련 기사 보기(누르면 이동)
대만 가수 덩리쥔을 다룬 책 '가희 덩리쥔' 등 2권 나란히 한국서 출간
<대만은 지금 > 토크콘서트 '좌충우돌 대만생활 언니편' 성공적 마무리
<대만은 지금 > 토크콘서트 '좌충우돌 대만생활 오빠편' 1일 무사히 마쳐
[인물탐구] 최창근(崔彰根), "타이베이(臺北), 소박하고 느긋한 행복의 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