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7월 8, 2017의 게시물 표시

여진구가 다녀온 대만 펑후의 작은 섬, 치메이(七美)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전미숙(田美淑) 오채천(吳采蒨)] 대만의 펑후현에 속한 치메이(七美)는 현내 최남단에 위치한 대만의 부속섬으로 치메이위(七美嶼)라는 이름을 갖고 있다. 일부 대만인들은 이곳을  치메이다오(七美島)라고도 부르거나 조금 나이가 있는 아제뻘(?)이라면 다위(大嶼)라고도 부른다. 치메이 방문은 규모가 작기에 볼거리가 없다는 편견을 가진 이들에게 좋은 곳이기도 하다.

대만스럽고 대만다운 소박함과 이들의 생활 방식의 일부를 살포시 엿보고자 하는 관광객들에게는 안성맞춤이 아닐 수 없다.

쌍심석호(雙心石滬)는 치메이향 둥후촌 딩시(頂隙) 북쪽에 위치해 있어 딩시후(頂隙滬)라고도 불린다. 현무암과 산호초로 이루어진 지형으로 그 역사만 무려 700년을 훌쩍 넘어버렸다. 하트 두개가 겹친 모양으로 사랑하는 이들과 함께 대만에서 로맨틱 드라마를 한 컷 정도는 남기기에 충분하다는 것이 현지인들의 평가다.

이곳은 하트 모양을 고의로 만들어 관광지로 만든 곳이 아니다. 이곳에 살던 어민들은 낮은 돌담을 쌓고 조수간만의 차를 이용해 물고기를 잡았다. 일종의 바다에 물고기 덫을 설치했다. 쌍심석호는 그중 하나로 친환경적인 조업 방식으로 인해 생겨났다.

독특한 모습으로 방문객들에게 영원한 낭만을 선사하고 있는 쌍심석호는 펑후에서 가장 완전하고 아름다운 석호로 보존되고 있다.

霖(@terry34o6)分享的貼文 於 2017 年 6月 月 25 8:40上午 PDT 張貼
Osten Hsuan.(@arina_dutung)分享的貼文 於 2017 年 5月 月 21 9:17下午 PDT 張貼
🌹昭儒(@jhaoru1112)分享的貼文 於 2017 年 6月 月 29 8:43上午 PDT 張貼
Ariel🍒 婕 語(@ariiiiiel___)分享的貼文 於 2017 年 6月 月 3 7:56上午 PDT 張貼

소대만(小臺灣)은 치메이다오의 동북방 치메이향 동후춘에 위치해 있다. 이곳 경치가 마치 대만의 축소판과 같다고 하여 작은 대만이라고 불린다. 이곳은 우모평(牛母坪) 해변도로를 따라 북쪽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