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학생들 중국 가봐야 대만 소중한지 알것"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최근 중국은 대만 학생들의 중국 유학 기준을 대폭 완화하는 한편 대학 입학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만에서는 중국의 '통일전선' 정책 중 하나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타이베이시 직업박람회[대만은 지금 자료사진]

대기원 시보는 이와 관련 중국-홍콩-마카오친선협회가 17일 대만학생 중국 취학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열었다며 학자의 말에 주목했다.

판스핑(范世平) 대만 국립사범대 정치학연구소 교수는 대만 학생들이 중국을 겪어본 뒤 대만의 가치를 더 이해할 것이라고 밝혔다.

판 교수는 양안의 문교, 학술 교류 등을 정면으로 대해야 한다며 "정치라는 가치가 개입되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많은 대학생들이 중국에서 유학을 한 뒤, 양안 간의 거리를 더욱 깊이 이해할 수 있으며 이로써 대만의 가치를 더욱 견고히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국 학생도 대만에 와서 민주주의를 경험한 후 중국의 많은 일들이 부적합하다고 느끼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만 학생들은 중국의 장단점을 모두 보게 될 것이며 그 과정에서 자신이 기대한 만큼 실망도 크다는 것이다.

판 교수는 대만인의 중국 중의학 학생들은 대부분 경쟁에서 밀려 중국의 개인병원으로 가게 된다고 밝혔다. 중의학 개인병원으로 들어갈 경우 약 3만5천 대만달러(약 130만원) 밖에 받지 못한다고 밝혔다. 대만에서 중국 중의학의 학력은 인정받지 못한기 때문이다.

광저우(廣州) 중의학대학에 매년 300~400명의 대만 학생들을 모집하고 있다.

판 교수는 중국의 취업경쟁이 대만보다 높으며 세계 경제의 불확정성이 이를 더욱 가중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중국에서 대학졸업생은 795만 명에 이른다. 이는 전년보다 30만 명이 증가한 것으로 중국내 취업경쟁이 치열해졌음을 의미하며 최근 미국 중국간의 무역통상의 마찰 등의 불확정성 속에 적지 않은 기업이 중국을 빠져나갈 가능성제기 되고 있어 대만인의 중국 취업은 더욱 힘들어질 것이라고 관측됐다.

한편, 최근 중국의 경제는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지만 지난해 평균 월급은 4천14위안(약 80만원)으로 전년 대비 16% 감소했다. 이는 인력의 공급 과잉으로 인한 것으로 분석됐다.

최근 인기 뉴스

"美방산업체 연말 대만에 사무실 설립"…中반발 예상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최근 대만에서 열린 미국과 대만 간 국방산업포럼에 참여한 미국 방산업체 AMS그룹이 올 연말 대만에 사무실을 설립할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대만 연합보 등에 따르면 마이클 페리 AMS그룹 부회장은 미국 워싱턴에서 22일(현지시간) 열린 미국대만국방산업협력 세미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페리 부회장은 "대만에 사람을 파견해 올해 말까지 대만에 사무실을 설립할 것"이라며 "대만군의 오래된 장비와 수리 유지를 위해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만 시장이 성장 잠재력이 있고 시기가 적절하다고 판단됐다며 결정의 이유를 밝혔다.

그는 또 과거 대만과의 협력은 거래성 관계였지만 지금은 대만과 장기적인 파트너 관계를 구축하여 대만을 글로벌 공급망으로 만드는 것이 협력의 관건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다른 방산업체의 대만 투자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전문가들은 대만내 방산업체의 기회는 있지만 도전이 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놨다. 중국은 '하나의 중국'을 내세워 대만을 다각도로 압박하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을 견제하는 미국은 '대만관계법'과 6항보증(六項保證) 등을 근거로 대만에 방어 무기를 계속 공급하는 것이 대만해협의 안전 유지에 기초가 된다고 보고 있으며 고위급 관리의 대만 방문을 허용하는 대만여행법까지 발효시키며 중국의 심기를 건드렸다.

독립을 추구하는 대만 차이잉원(蔡英文) 정부는 중국의 군사적 위협에 맞서 자주 국방능력 강화에 힘쓰고 있어 이를 환영하는 모습이다.

지난달 미국은 대만에 잠수함 관련 기술을 수출할 수 있도록 허가한 바 있다.

미국은 2년마다 열리는 다국적 해상합동훈련인 환태평양훈련(림팩)에 중국을 초청했다 취소했다.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군사기지화를 지속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미국의 싱크탱크 랜드연구소의 데릭 그로스먼(Derek Grossman)은 외교잡지 포린 폴리시(Foreign Policy) 에 "중국은 (평화적인) 대만 통일 기회…

27일 타이베이38.2도…27년만에 5월 최고기록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타이베이의 27일은 올해 들어 가장 더운 날이었다고 대만 중앙기상국이 이날 밝혔다.

이날 오전 11시 17분 타이베이의 낮최고 기온은 38.2도까지 올라갔다.

이는 올해 최고온도이자 타이베이 5월 최고기온이 1991년 37.7도를 기록한 이후 27년만에 최고치다.

아울러 대만전력공사는 이날 전력사용량 피크타임인  2시 40분 전력예비율이 6.11%나 달한다며 전력공급이 차질이 없다고밝혔다.

투어버스로 즐기는 대만 북부 여행

[글 = 대만인 진위령]

대만에서 자유여행을 할 때 선택할 수 있는 교통수단이 여러 가지가 있다. 시내에서는 지하철, 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기타 지역을 방문할 때는 기차, 고속철도뿐만 아니라 많은 관광객들은 택시투어를 선택한다. 대만관광청은 관광 셔틀버스인 ‘대만호행(台灣好行, 대만하오싱)’이라는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이 버스는 주요 관광지와 기차, 고속철도, 지하철역을 잇는 셔틀버스이다. 저렴한 요금과 높은 편리성으로 보다 많은 곳을 여행할 수 있다.

대만 군인 낙하산 훈련하다 추락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에서 한광훈련의 일환인 고공 낙하 훈련을 하던 대만 군인이 낙하산 이상으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8일 대만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전날 새벽 6시께 대만 중부 타이중(台中)의 칭취안강(淸泉崗) 기지에서 실시된 '대공비행낙하훈련'에 참가한 친량펑(秦良丰·26) 상병은 1천3백 피트 상공에서 비행 중인 C-130수송기에서 공중으로 뛰어내린 뒤 이 같은 일이 벌어졌다.

당시 친 상병을 포함 76명의 낙하병이 수송기에 타고 있었는데, 친 상병은 낙하 당시 다른 낙하병과는 달리 유난히 빠른 속도로 떨어졌다. 

사고 직후 인근 타이중 퉁(童)종합병원으로 후송된 친 상병은 다행히 사망의 위기를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측은 친 상병은 두부, 흉부, 대퇴부 등의 골절과 출혈이 있다고 밝혔다.

19일 대만 중앙통신은 병원에 도착 당시인 6시 45분 친 상병의 심폐기능은 정지된 상태였다고 전했다. 하지만 친 상병의 호전속도는 상당히 빠른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원(武立文) 항공특전부 정전주임은 낙하산이 완전히 펴지지 않은 상태로 부낙하산이 완전히 바람을 받지 않은 상태였다고 밝혔다.

군 측은 친 상병이 이용한 낙하산의 이상 여부 등 추가 조사에 착수했다.

친 상병은 11회의 낙하 경험과 낙하훈련 자격증도 보유한 것으로 신문은 전했다. 2015년 10월 군입대를 한 친 상병은 지원병으로 전환해 현재까지 군생활을 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