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김수현 대만팬 1500명 영화'리얼'관람…4천만원어치 표도 단체구매

[金秀賢just kim soo hyun 제공]

[대만은 지금=류정엽(柳大叔)] 대만에서 김수현 주연 영화 '리얼'이 개봉하자 대만팬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김수현 대만팬 후원회인 '저스트 김수현' 은 직접 대만 타이베이, 타오위안(桃園), 타이중(台中), 타이난(台南), 가오슝(高雄) 등 4개 도시의 극장을 직접 빌려 지난 4~6일 3일간 10회에 이르는 자체 상영회를 개최했다.

이곳에는 모두 1천 500여 명의 김수현 대만팬들이 모여 리얼의 대만 개봉을 축하했다.

이들에 힘입어 리얼은 타이베이 시먼딩에 위치한 럭스시네마에서 당일매표순위 1위에 올랐고 야후 영화 순위에서도 개봉 3일만에 현재 8위에 등극했다.

또한 김수현 대만팬들은 단체로 100만 대만달러(4천만원)에 이르는 영화표를 선구매했다.  이들 표가 실제 극장에 입장이 이루어질 경우 순위에 반영된다.

이번 활동을 주관한 양샤오센(楊曉賢)씨는 <대만은 지금>과의 인터뷰에서 "대만은 리얼의 첫 해외진출국으로 성공을 거둬야 한다"며 "우리의 이러한 활동은 김수현의 데뷔 10주년을 축하하는 선물"이라고 밝혔다.

양씨는 또 대만팬들 모두 김수현의 대만 방문을 학수고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수현의 최근 대만 방문은 2015년 3월 14일 대만 카페베네가 홍보차 주관한 팬미팅이 마지막이었다.

페이스북에 거점을 두고 팬덤을 형성하고 있는 저스트 김수현은 13만6천명이 넘는 사용자가 '좋아요'를 누르며 김수현을 응원하고 있다.


관련 기사 더 보기 (누르면 이동)
[포토뉴스] 김수현 대만팬들 1천500명 현장
[대만특집] 오랜 기다림, 짧았던 만남 - 카페베네 김수현 팬미팅


[金秀賢just kim soo hyun 제공]

[金秀賢just kim soo hyun 제공]

[金秀賢just kim soo hyun 제공]

[金秀賢just kim soo hyun 제공]



최근 인기 뉴스

중국, 차이이린(蔡依林) 3년전 히트곡 뒤늦게 금지곡 지정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전미숙(田美淑)]  중화권에서 유명한 대만 여가수 차이이린(蔡依林,졸린차이,채의림)의 3년전 발표곡이 중국으로부터 뒤늦게 공연 금지 처분을 받았다.

13일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중화권에서 유명한 대만 여가수 차이이린(蔡依林,졸린차이,채의림)의 노래 '플레이 워페이'(Play 我呸)가 중국에서 금지곡으로 지정됐다.




대만 청년, "우린 딸기족이 아닌 '오렌지족'"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딸기족'(草莓族)이라고 불리는 한 젊은이가 '오렌지족'(柳丁族)이라고 불려야한다며 한 인터넷 사이트에 올라온 글이 젊은이들의 공감을 사며 화제가 됐다고 자유시보 등 대만 언론들이 7일 보도했다.


120년만의 무더위에 1990년후의 기억을 잃은 대만 남성

[대만은 지금=류정엽(柳大叔)] 15일 대만 타이베이의 최고기온이 37도에 달하며 타이베이의 최고기온이 11일 연속 36도 이상을 기록하며 폭염이 지속되고 있다. 이는 2012년 7월 8~16일 이후의 기록을 깬 것으로 대만이 기상관측을 시작한 1897년 이래 120년만의 처음이다.


'바퀴벌레' 소리 들은 前 총통부 부비서장이 평가한 타이베이 시장

[대만은 지금=류정엽(柳大叔)] 대만의 제1야당 중국국민당 소속 뤄즈창(羅智強·47) 전 총통부 부비서장이 무소속의 커원저 (柯文哲·58) 타이베이 시장에 대해 장단점을 말해 주목을 끌었다.

11일 대만 언론들에 따르면 뤄 부비서장은 전날 대만 蘋果LIVE x DJ金寶라는 라이브 인터뷰에서 커원저 시장의 장단점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뤄 부비서장은 먼저 커 시장의 체력이 좋다고 치켜세웠다. 커 시장은 시장 당선 후 신베이시(新北) 최북단의 등대에서 핑둥(屏東)의 최남단 등대까지 520km 구간을 28시간만에 주파한 적이 있다.

하지만 뤄 부비서장은 커 시장이 사람을 대함에 각박하고, 중대한 건설을 진행하지 않고 너무 부수기만 한다고 꼬집었다. 시장으로 자격이 없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뤄 부비서장은 커원저 시장은 유머 감각을 소유한 재밌는 사람이지만 사람을 대함에 있어서는 각박하다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그는 전임 시장들이 해놓은 업적에 대해 칭찬을 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마잉주 전 총통이 시장 시절 천수이볜 시장이 해놓은 하수도 건설에 칭찬한 바 있다.

뤄 부비서장은 후즈창, 마잉주, 3명의 전임 타이베이 시장과 비교했을 때 현재까지 시의 중대 건설 사안을 진행하지 않고 있다고 꼬집어다. 마잉주(馬英九) 전 총통이 타이베이 시장 시절 12곳의 시민활동센터를 만들었고, 네이후의 허빈(河濱) 공원 내 자전거 도로를 건설했다.

뤄 부비장은 커 시장의 세번 째 단점으로 도시를 너무 잘 부숴버린다는 점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도시는 부수는 게 아니라 개량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커 시장이 임기 동안 기존의 제도를 갈아 엎고, 너무 눈에 보이는 것에만 치중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갑작스레 뤄 부비서장이 커 시장을 공격하고 나선 배경에는 최근 커 시장이 농담조로 그를 샤오창(小強)이라고 부르며 친근감을 표한 데에 대한 불만으로 풀이된다.

대만에서 이름 중 한 글자에 '작을 소'(小)자를 붙여 자기보다 어린 사람을 부를 때 쓰기도 한다. 더더구나 샤오창의…